칼럼

오늘의 양식. 시119:129-144

세종온유교회 성도들은 평안할지어다!

오늘의 말씀(새벽예배)은 시 119편 129~144절입니다. 

129 주의 증거들은 놀라우므로 내 영혼이 이를 지키나이다
130 주의 말씀을 열면 빛이 비치어 우둔한 사람들을 깨닫게 하나이다
131 내가 주의 계명들을 사모하므로 내가 입을 열고 헐떡였나이다
132 주의 이름을 사랑하는 자들에게 베푸시던 대로 내게 돌이키사 내게 은혜를 베푸소서
133 나의 발걸음을 주의 말씀에 굳게 세우시고 어떤 죄악도 나를 주관하지 못하게 하소서
134 사람의 박해에서 나를 구원하소서 그리하시면 내가 주의 법도들을 지키리이다
135 주의 얼굴을 주의 종에게 비추시고 주의 율례로 나를 가르치소서
136 그들이 주의 법을 지키지 아니하므로 내 눈물이 시냇물 같이 흐르나이다
137 여호와여 주는 의로우시고 주의 판단은 옳으니이다
138 주께서 명령하신 증거들은 의롭고 지극히 성실하니이다
139 내 대적들이 주의 말씀을 잊어버렸으므로 내 열정이 나를 삼켰나이다
140 주의 말씀이 심히 순수하므로 주의 종이 이를 사랑하나이다
141 내가 미천하여 멸시를 당하나 주의 법도를 잊지 아니하였나이다
142 주의 의는 영원한 의요 주의 율법은 진리로소이다
143 환난과 우환이 내게 미쳤으나 주의 계명은 나의 즐거움이니이다
144 주의 증거들은 영원히 의로우시니 나로 하여금 깨닫게 하사 살게 하소서

주의 말씀을 열면 빛이 비치어 우둔한 사람들을 깨닫게 합니다. 이러한 말씀의 능력을 체험한 사람은 주의 말씀을 사모하게 됩니다. 주의 말씀을 체험한 자들은 세상이 줄 수 없는 평안과 기쁨을 누리게 됩니다. 오직 말씀을 통해 체험한 은혜는 ‘주님 한 분으로 충분한’ 것입니다. 세상이 결코 줄 수 없습니다. 주님의 은혜로 너무 행복하지만 다른 곳에서는 결코 얻을 수 없기에 주의 말씀을 더욱 사모하게 됩니다. 

말씀을 깨닫고 체험하는 것은 하나님이 베푸시는 은혜입니다. 말씀을 사모하는 자는 영의 양식인 말씀을 받아먹고자 입을 열고 헐떡이며 주님이 주시기를 기다릴 뿐입니다. 

헐떡이는 기다림은 감나무 밑에서 입을 벌리고 홍시가 떨어지기를 기다리는 수동적 기다림이 아닙니다. ‘헐떡임’은 먹을 것을 주시기를 촉구하는 적극적인 기다림입니다. 영의 양식인 말씀을 읽고 또 읽고, 깊이 생각하는 깨닫게 해주시기를 촉구하는 적극적인 기다림입니다. 

주님은 사모하는 영혼을 만족하게 하십니다. 주의 말씀을 헐떡이며 사모하는 오늘 하루를 살아보세요. 깨닫게 되고 만족케 되는 은혜가 누려질 것입니다. 샬롬!!

– 박민수 목사

Leave a Reply

Please Login to comment
  Subscribe  
Notify of